Loading...
예약
확인

'황남관 한옥마을'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.

동경관은 고려와 조선시대에 외국 귀빈이나 중앙관리들이 경주를 방문하였을 때 머물거나 대기하는 객사로 이용되던 곳이며, 지방에 남아있는 통영 세병관, 밀양 영남루, 여수 진남루 등과 같은 지방 고급객사로서의 역할을 했던 곳이다.
현재 동경관은 예전의 객사로서의 역할이 아닌 문화재적인 측면에서 남아있으며, 그 의미를 되살려 경주의 역사가 배어있는 황남동에, 전국 곳곳에서 경주를 찾아 온 손님이 편안히 머물 수 있도록 한옥의 향기와 경주의 의미를 담은 객사를 짓고 황남관이라는 이름을 붙인다.

About 황남관 호텔

경주의 역사가 배어있는 황남동에, 먼 곳에서 경주를 찾아 온 손님이 편안히 머물 수 있도록 한옥의 향기와 경주의 의미를 담은 집을 짓고, 황남관이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.
황리단길에 있는 숙소로, 주변에 첨성대,&대릉원&안압지 등 도보로 거닐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습니다.